[특징주] 미국·이란 갈등 심화에 석유화학株 강세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1-03 17:10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심화되며 3일 주식시장에서 석유화학 관련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석유는 전 거래일 대비 1만3500원(13.37%) 오른 11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H에너지화학(9.22%), 극동유화(4.07%), 에쓰오일(1.67%)도 주가가 올랐다. 코스닥시장에서는 흥구석유가 가격제한폭(29.39%)까지 급등한 72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란 군부 실세인 거섬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살해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이번 공습으로 미국과 이란 양국 간 갈등은 최고조에 달했고 미국에 대한 이란의 보복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