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창의적 노력으로 수출 성장 이끌자"

윤동 기자입력 : 2020-01-01 14:14
"2020년을 새로운 수은 원년으로 만들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은 2020년을 맞아 창의적 노력으로 대외부문 성장을 이끌자고 강조했다.

방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수출 한국을 이끌고 나가야 하는 시대적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수출입 1조 달러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창의적인 노력으로 대외부문 성장을 이끌어야 할 막중한 사명이 수은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우리 경제는 미·중 무역 갈등과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여건이 악화해 큰 어려움을 겪었고, 특히 수은 업무에 필수적인 수출 실적은 전년대비 10% 넘게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수출금융·경협증진자금·EDCF(대외경제협력기금) 등 수은의 역량을 총동원해 우리 경제의 활력을 이끄는 첨병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 기업들이 금융에 대한 걱정 없이 마음껏 새로운 분야로 도전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금융 패키지와 상품을 끊임없이 개발하자"고 주문했다.

또 다른 핵심 과제로 '디지털화'를 강조했다. 방 행장은 "프로젝트 금융을 주로 지원하는 업무 특성상 그동안 전면적 디지털화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제 디지털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됐다"며 "자동심사시스템 도입 등 업무 디지털화를 확대해 한 차원 높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은이 되자"고 말했다.

끝으로 방 행장은 "'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새로운 길을 주도적으로 개척한다'는 응변창신(應變創新)의 마음가짐으로, 2020년을 '새로운 수은(New KEXIM)의 원년'으로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사진=수출입은행]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