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충원, 외국 참배객 위해 영어에서 아랍어까지 10개국어 지원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2-26 14:52
현충탑 제단에 설치된 QR코드로 언어 선택
국립서울현충원이 외국인도 현충탑 참배를 할 수 있도록 '현충탑 외국어 셀프 참배'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방부가 연간 1000여 명의 유엔군 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이 현충탑 참배를 위해 방문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지원되는 외국어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아랍어, 인도네시아어, 터키어 총 10개국어다.

목소리는 합동군사대학교 예하 국방어학원과 원어민 강사가 녹음했으며, 현충탑 제단에 설치된 QR코드로 원하는 언어를 선택할 수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그간 외국어 전담 집례관이 없어 외국인이 현충원 참배 시 격식 있는 참배가 제한됐지만, 다양한 외국어 지원을 통해 이들에게 참배 절차를 제대로 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