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베트남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강등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2-20 10:12
국가신용등급은 'Ba3' 유지

[사진=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베트남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고 19일(현지시각)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무디스는 이날 베트남의 신용등급 전망을 강등하면서 베트남 정부의 채무 상환이 지연될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잠재적으로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또 “정부의 부채 관리와 관련된 조정과 투명성을 개선하기 위해 실질적이고 중요한 조치가 없다면 정부의 채무 지불 지연의 위험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 재무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베트남 정부부채는 약 1500억 달러(약 174조원)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49.2% 수준이다.

무디스는 베트남의 국가신용등급은 'Ba3'으로 유지했다. 강력한 성장 잠재력과 경제 다각화가 세계 경기둔화를 비롯한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경제력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무디스는 채무 변제 지연 등 베트남 정부의 제도적인 취약성이 드러났다며, 지난 10월부터 3개월 동안 재평가 기간을 갖는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피치와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는 베트남의 국가신용등급을 'BB' 등급으로 유지하고 있다. 이는 무디스의 Ba3 보다는 높은 수준이나 두 등급 모두 '투자부적격 등급'으로 분류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