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전력산업 전망 '안정적'으로 상향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2-05 14:41

[사진=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5일 한국의 전력산업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높였다.

보리스 칸 무디스 선임 연구원은 "한국은 원전 가동률이 개선되고 있고, 발전소 신규 가동 효과가 전기료 인상 지연에 따른 분실분을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처럼 내다봤다.

또 "한국의 전력 수요는 소폭이지만 꾸준히 증가할 것이며 원전 가동률의 점진적인 개선과 유가 안정으로 전력 생산 비용이 경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외에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 국가 전력산업 전망을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무디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력업체 대부분이 꾸준한 전력 수요와 연료비 부담 완화, 적절한 연료비 연동제를 토대로 앞으로 12∼18개월 동안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유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유일하게 일본에 대해서는 '부정적' 전망을 유지하면서 "전력 수요가 감소해 전력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