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141억 규모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모델 운영

서민지 기자입력 : 2019-12-18 15:08
동반위ㆍ협력사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제값 쳐주기, 상생 결제 실현
이랜드월드가 패션 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통한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향후 3년 동안 141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계획을 밝혔다.

동반성장위원회와 이랜드월드는 18일 영등포 코트야드메리어트서울타임스퀘어에서 협력사와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등 상생 프로그램과 △제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 대금 제대로 주기 3대 원칙이 담겼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가 협력업체를 방문, 생산 제품의 품질과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체크하고 있다. [사진=이랜드월드 제공]


이에 따라 이랜드월드는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종업원에게 총 141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공동 R&D 기금 조성으로 구매조건부사업 지원 △협력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컨설팅 비용 지원 △ 협력사와의 성과공유제 모델 개발 등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동반위는 이랜드월드 협력 중소기업이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혁신 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 홍보하기로 했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는 “이랜드월드는 그동안 총 33개의 성과 공유제 관련 진행사업을 진행하며 ‘폴리 농색 원단 물 빠짐 개선 증진제 기술’ 개발 등 상생 노력을 해오고 있다”며 “섬유 분야처럼 인프라가 부족한 협력 중소기업이 성과공유제 등을으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과를 공정하게 배분하는 지속가능형 선순환 성장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월드 가산동 사옥. [사진=이랜드월드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