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 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반대 56%

김지윤 기자입력 : 2019-12-13 20:21
노조 2만7050명 찬반투표 실시 "합의안 불만족···향후 일정 미정"
기아자동차 노사의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잠정합의안이 13일 노조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기아차 노조는 이날 잠정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2만7050명 가운데 찬성 1만1864명(43.9%), 반대 1만5159명(56%)으로 집계돼 부결했다고 밝혔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 10일 소하리 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격려금 150% + 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바 있다.

또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 사기 증진을 위해 라인 수당을 일부 올리는 안(S급 5000원 인상)과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대를 위해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하기로 합의했었다.

노조 관계자는 "잠정합의안에 대해 만족하지 못하는 조합원들의 의견이 투표로 반영된 것 같다"며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시승 주행 중인 기아차 3세대 K5.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