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업체 에이티세미콘 “바이오·의료사업 진출”

조현미 기자입력 : 2019-12-11 00:00
150억 규모 사업자금 조성…내년초 임원 선임

[에이티세미콘 제공]


[데일리동방] 반도체업체 에이티세미콘(대표이사 김형준)이 바이오와 의료사업에 진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140억원 자금도 조성한다. 에이티세미콘은 지난 3일 이사회를 열고 60억원 규모 유상증자와 80억원어치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 배정자는 비엔밸류업조합 외 3곳이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기존 반도체 사업 운영과 함께 신규 사업 진출에 쓰인다. 에이티세미콘은 올해 1월 사업목적에 세포치료사업과 재생의료 관련업, 제대혈·줄기세포 관련 사업을 추가하고 관련 사업을 준비해왔다. 내년 1월엔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임원도 선임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유명 성형외과와 제휴해 병원 해외 진출과 경영지원(MSO), 병원화장품 사업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국내외 바이오회사 투자와 인수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