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부터 공공기관 차량 모두 친환경 차로 바뀐다

최지현 기자입력 : 2019-12-10 14:39
승용차에서 버스・트럭까지 친환경차 확대 검토 "작년 56.5%→올해 70%↑...작년 전기·수소차 판매량의 10%"
2021년부터 공공기관은 신규 차량 100%를 친환경 차로 산다. 기존 승용차 위주의 친환경 차 구매 차종도 버스와 트럭까지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 자동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열고 공공 분야 친환경 차 구매 확대 방안을 제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공공분야 211개 기관의 올해 차량 구매 실적 4356대 중 총 4117대(하이브리드차 1773대, 전기·수소차 2344대)가 친환경 차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신규 구매 차량 가운데 70%를 넘는 실적이다. 올해 전체 실적은 내년 초 공공분야 1200여개 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거쳐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일정 비율 이상의 친환경 차를 의무적으로 사도록 하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친환경차 의무구매 비율을 50%에서 70%로 상향한 데 이어 오는 2021년 이후에는 100%로 높일 방침이다. 또 의무구매 대상을 승용차에서 버스와 트럭 등 상용차로 확대하기로 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기차 누적 43만대, 수소차 누적 6만5000대의 국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301개 평가대상 기관이 구매·임차한 신규 차량 4356대 중 2461대(56.5%)가 친환경 차였다. 전년(50.2%)보다 6.3%포인트 증가했다.

우정사업본부와 제주도는 지난해 모두 전기차(각 23대, 44대)를 구매했고, 한전KDN의 경우 구매 차량 75대 중 친환경 차가 63대를 차지해 실적 우수기관으로 꼽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 10월 기준으로 국내 전기차 보급은 2016년 대비 7배 이상에 달했고, 수소차는 같은 기간에 45배 이상 늘었다"면서 "공공분야 구매가 지난해 전체 전기차·수소차 판매의 약 10%를 차지하면서 친환경 차 시장의 성장에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수소차 자료사진.[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