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는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2020 두바이 엑스포'의 한국관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은 엑스포 행사장의 '모빌리티 존'에 총 4651㎡ 규모로 조성된다. '스마트 코리아, 한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Smart Korea, Moving the World to You)'을 주제로 국가 브랜드를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관 건축·전시물에는 최첨단 정보기술(IT) 융합 기술에 기반한 영상이 활용되며, 다양한 문화 교류와 이벤트를 위한 화합의 장이 마련된다. 설계는 무유기건축사무소, 시공은 쌍용건설, 전시는 이노션월드와이드에서 각각 맡는다.

2020 두바이 엑스포는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처음 열리는 세계 엑스포로, 내년 10월 20일부터 2021년 4월 10일까지 약 6개월간 진행된다.

'마음의 연결, 새로운 미래의 창조(Connecting Minds, Creating the Future)'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행사에는 총 200여개 국가와 국제기구가 참가하며, 2500만명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코트라 관계자는 "독특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4차 산업과 5G 시대를 선도하는 한국의 모빌리티 기술과 비전을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공식에는 권평오 코트라 사장과 전영국 주두바이 총영사,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두바이엑스포 조직위원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진행된 '2020 두바이 엑스포'의 한국관 기공식에서 권평오 코트라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