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한국당 원내대표 출마 철회…심재철·유기준·강석호·김선동 ‘4파전’

김봉철 기자입력 : 2019-12-07 16:35
尹 “초·재선 의지에 양보”…후보들 러닝메이트 최종 확정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던 3선의 윤상현 의원이 7일 경선 출마 의사를 철회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당에 승리를 바칠 준비와 자신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위기에 빠진 당을 살려보겠다는 초·재선 의원들의 혁신 의지와 요청을 듣고 그 물꼬를 위해 양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김선동 의원이 초·재선 의원들의 권유로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이후 불출마로 가닥을 잡았다. 사실상 ‘재선 원내대표’에 힘을 싣겠다는 의중으로 해석된다.

그는 “저는 항상 선당후사가 아닌 선당후당의 자세로 정치를 해왔다”면서 “당의 혁신은 새로운 원내대표에게 맡기고, 저는 보수통합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우리가 반격할 준비가 됐음을 알리는 선거이고, 우리가 하나가 됐다는 것을 알리는 선거”라며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고, 또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의 불출마로 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는 심재철(5선)·유기준(4선)·강석호(3선)·김선동(재선) 의원 등 4명으로 추려졌다.

이 가운데 심 의원은 김재원(3선) 의원을, 유 의원은 박성중(초선) 의원을, 강 의원은 이장우(재선) 의원을, 김선동 의원은 김종석(초선) 의원을 각각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선정한 상태다.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아주경제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세구 기자 k39@]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