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남양주 양정역세권 사업추진 위한 기본협약 체결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2-08 11:00
6일 남양주시와 협약 체결 통해 공동사업 추진 기반 마련

6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개최된 '남양주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조광한 남양주시장(사진 왼쪽 네 번째)과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6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남양주시와 함께 '남양주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은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경의중앙선 양정역 일대 206만㎡ 규모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LH가 남양주시에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제안한 것을 시작으로 개발제한 구역 해제를 거쳐 올해 3월 남양주시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고시했으며, LH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이번 협약은 LH와 남양주시가 공동으로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공동사업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체결됐다. 양 기관은 실무협의회 등 정기적인 협의체계를 구축하고, 남양주도시공사의 사업참여 방안을 논의하는 등 협약의 실효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양정역세권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인근에 조성될 왕숙신도시와 연계한 신산업벨트 구축 등 치밀한 사업전략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남양주시와 LH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양정역세권을 남양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성장거점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