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그룹과 ‘이노베이션 플랜트’ 설립

서민지 기자입력 : 2019-12-05 18:48
중국인 입맛에 딱맞는 라네즈·마몽드 티몰 전용 제품 출시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알리바바 그룹과 함께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Amorepacific X TMIC Innovation Plant)’를 설립한다. 내년 초 라네즈와 마몽드가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일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알리바바 그룹의 리우 보(Liu Bo)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은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지난 9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항저우에서 알리바바 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기 위해 항저우시 알리바바 시시단지 인근에 협업 사무소인 ‘A2 항저우 캠프’를 열기로 했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왼쪽)와 리우 보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이 합의서를 들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이후 양사는 좀 더 구체화된 협업 프로세스를 만들어 왔으며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 설립은 첫 결과물이다. 앞으로 양사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제품의 개발, 유통, 커뮤니케이션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TMIC)는 티몰 내 전략 혁신 조직이다. TMIC는 정확한 시장 분석 및 실시간 제품 테스팅 등을 통해 전 세계 브랜드의 중국 진출에 도움을 주고 있다. 중국 소비자 맞춤형 제품 개발 및 온라인 스토어 개편, 마케팅 캠페인 기획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TMIC는 유니레버, 콜게이트, 마스 등 80여 개 브랜드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중국 소비층을 겨냥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받을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우선 내년 초에는 라네즈와 마몽드가 중국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한다. 설화수와 헤라 등 아모레퍼시픽의 다양한 브랜드가 티몰과 공동으로 개발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는 “아모레퍼시픽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와 함께 개발한 혁신 상품을 통해 급변하는 중국 디지털 시장에 대응하고자 한다”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 및 중국 고객에게 어필하기 위한 콘텐츠 개발 등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디지털 사업 역량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우 보(Liu Bo)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는 중국 시장에 관한 다양한 데이터와 시각을 제공해 아모레퍼시픽이 중국 소비자에게 가장 적합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알리바바 그룹과 티몰은 한국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12년 라네즈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설화수와 이니스프리, 려 등 10개의 브랜드를 티몰에 입점시켜 판매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럭셔리 자연주의 브랜드 프리메라가 티몰에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하며 중국 시장에 공식 진출한 바 있다. 올해 11월 기준 티몰 진출 브랜드는 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아이오페,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 려, 미쟝센 등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