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버 로스 "미·중무역협상 대선 이후로 미루면 中 압박 저하"

최예지 기자입력 : 2019-12-04 07:29
트럼프, 미·중무역협상 연기 시사..."내년 美 대선 이후 할 수도"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합의를 해야 한다는 시간 압박을 받지 않는다면서 앞선 '데드라인(마감시한)이 없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뒷받침하며 중국을 압박하고 나섰다.

로스 장관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무역협상이 언제인지 어떤 것인지 상관없이 올바른 협상을 하겠다는 목표"이라면서 "만약 (중국과의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그는 관세를 계속 부과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실질적인 진전 등과 같이 관세 부과를 연기할 이유가 없다면 오는 15일로 예정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는 얘기다. 미국은 15일부터 1560억 달러(약 185조6400억원) 규모의 중국 제품들에 15%의 추가 관세를 예고해왔다.

로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 합의를 위한 시간 압박하에 놓여 있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무역 합의를 내년 미국 대선 이후로 미루면 중국의 미국에 대한 압박 능력의 일부를 제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역 합의를 내년 대선 이후로 미루는 것은 그들(중국)이 자신들에게 주어진 것이라고 생각하는 일부 레버리지(영향력)를 테이블에서 제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의 무역 합의 시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과정에서 이를 자신의 치적으로 내세울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중국이 이를 염두에 두고 미국 대선을 협상에서 지렛대로 활용하고 있지만, 오히려 미국 대선을 넘기면 중국의 이 같은 레버리지가 소멸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사진=EPA·연합뉴스]

로스 장관의 발언은 미중 무역합의는 미국 대선 이후로 늦어질 수도 있다면서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앞선 발언을 재차 확인하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내년 11월 미국 대선 이후로 미뤄질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에 따르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런던 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 데드라인이 없다"면서 "여러 가지 면에서 고려해보면 중국과의 합의를 2020년 11월 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중국)은 지금 합의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합의가 올바른 것인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중국과 협상을 아주 잘하고 있다"며 "이것은 그들(중국)이 합의를 원하는지가 아니라, 내가 합의를 원하는지에 따라 달렸다"고 부연했다. 

한편 미·중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서명할 합의문을 마련하기 위해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최종 합의가 쉽게 성사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측 협상단 관계자들은 미·중 합의가 무산될 경우 여전히 대중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중국은 1단계 무역 합의의 일환으로 미국이 추가적으로 관세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