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썬더스, 루키 김진영의 발굴…이상민 감독도 '만족'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2-04 07:07
삼성 썬더스에 루키 김진영이 데뷔전 합격점을 받았다. 팀은 패했지만, 김진영으로서는 존재감을 낼 수 있었던 경기였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3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정규리그 부산 KT와의 원정경기에서 83-96으로 패했다.

역전패를 당한 삼성은 쓴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남은 시즌 기대감을 갖게 하는 경기였다는 평이다.

김유택 전 중앙대 감독의 아들인 김진영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삼성에 지명되며 주목받았다. 하지만 드래프트 동기 일부가 이미 데뷔전을 치른 반면, 이상민 삼성 감독은 김진영을 선보이는 데 신중했다.

김진영은 1쿼터 후반 투입돼 25분20초 동안 뛰며 16득점 6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팀 내 이관희(19점) 다음으로 다득점을 올렸다.

경기 후 이상민 감독은 "자기 역할을 잘 해줬다. 프로 데뷔전임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 (김)진영이가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좀 더 살려준다면 우리 팀 색깔에 맞춰 잘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KBL]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