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靑 하명수사’ 의혹 등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김봉철 기자입력 : 2019-12-03 13:21
‘3대 친문 농단 게이트’ 명명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3일 오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및 여권 관계자들이 거론되는 각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다.

국조 대상은 3가지 의혹으로 △경찰이 청와대의 하명 수사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선거농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감찰농단’ △우리들병원 특혜대출에 친문 핵심인사들이 연루됐다는 ‘금융농단’ 등이다.

한국당은 이를 ‘3대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로 부르고 있다.

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이 이날 의원총회에서 보고한 국조 요구서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및 이용표 전 경남지방경찰청장 등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개입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