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알루미늄 '폭탄관세' 뒤통수 맞은 브라질·아르헨...'트럼프 본색'

윤세미 기자입력 : 2019-12-03 11:30
트럼프 "통화 절하한 브라질·아르헨에 즉각 관세 재부과" 내년 대선 앞두고 팜벨트·러스트벨트 표심 겨냥했다는 분석 佛디지털세 보복 등 표심 위해 무역갈등 전방위 확대 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시 '관세맨'의 본색을 드러냈다. 2일(현지시간) 통화 평가절하를 이유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고율 관세를 재부과한다고 선언하면서다. 지금까지 중국에 집중됐던 무역전쟁 전선을 남미 국가까지 확장하는 것으로, 대선을 앞두고 무역전쟁 수습 국면에 대반전이 일어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관세 발표는 트위터를 통해 기습적으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자국 통화에 대한 막대한 평가절하를 주도하고 있다. 그것은 우리 농부들에게 좋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므로 나는 이들 나라에서 미국으로 운송되는 모든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복원할 것이다. 이러한 조치는 즉각 발효된다"고 적었다.

 

[사진=트위터]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지난해 3월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각각 25%, 10%의 관세를 도입했다. 그러나 같은 해 5월부터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한국과 함께 쿼터제를 조건으로 관세를 면제받아왔다. 이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로선 불시에 뒤통수를 맞은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의 이유를 환율이라고 지적했으나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태세 전환의 이유를 정치적 셈법에서 찾는 분위기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농가와 철강업계 표심을 공략한 조치라는 것이다. 팜벨트(Farm Belt·농업지대)와 러스트벨트(Rust Belt·쇠락한 공업지대)는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이끈 핵심 지지층으로 꼽힌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번 관세와 관련해 "우리 철강 회사들이 매우 기뻐하고 농민도 매우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관세 발효가 중국 시장에서 미국산 농산물의 대체 공급국이 된 두 나라에 대한 보복에 해당한다고 분석했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 속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줄이는 대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산 농산물 수입량을 대폭 늘렸다. 브라질의 경우 올해 1~10월까지 255억 달러(약 30조2800억원)어치 대두와 돼지고기를 중국에 수출한 것으로 집계된다. 브라질 대미 철강 수출의 10배에 이르는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적한 환율 문제의 경우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되레 자국 통화의 과도한 하락을 걱정하는 처지라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최근 두 나라는 통화가치 급락을 막기 위해 오히려 달러를 매도하는 시장 개입에 나서기도 했다. 미국의 최신 환율보고서에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미국이 문제로 삼는 환율조작국이나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되지도 않았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이 '억지스럽게' 환율 운운하며 무역전선을 확대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최근 이어지던 무역갈등의 수습 국면이 대반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 결집을 위해 환율 카드 등을 총동원해 상대를 막론하고 무역갈등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기존의 약속이나 정치적 동맹도 무역전쟁 앞에선 무용하다는 사실을 증명했다고 꼬집었다. 자칫 당시 철강·알루미늄 관세 면제 대상이던 한국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으로 프랑스산 와인과 가방 등 연간 24억 달러어치 수입품에 최고 100% 고율 관세를 제안하면서 프랑스와의 무역긴장 수위를 대폭 끌어올린 것 역시 미국발 무역분쟁이 고조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부채질하고 있다. 

미국의 갑작스러운 무역전쟁 선포로 금융시장의 불안도 높아지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 간판 S&P500지수가 0.9% 하락 마감했고, 범유럽 스톡스600지수가 1.6% 주저앉았다. 미국 달러인덱스도 0.5% 미끄러져 3개월 만에 낙폭이 가장 컸다. 모히트 바자즈 왈락베스캐피털 이사는 "이번 관세는 투자자들의 허를 찔렀다"면서 "투자자들이 연말로 가면서 높아질 불확실성을 우려해 조기에 포지션을 기꺼이 청산하더라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