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원장 人터뷰] 윤상현 “한미동맹, 보수 전유물 아냐…여야 떠나 국익이 우선”

김봉철·박성준·신승훈 기자입력 : 2019-12-01 16:30
올 3월 외통위원장 당선 후 각종 현안 해결 위해 동분서주 방위비 분담금 협상 연내 타결 비관적…이르면 연말 訪美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한·미 동맹은 보수·진보를 떠나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 평화체계 구축을 위해서 가장 중요하다”말했다. [사진=김세구 기자 k39@]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아주경제와의 인터뷰 내내 한·미 동맹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윤 위원장은 “한·미 동맹이 무슨 보수의 전유물이자 상징처럼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여야, 보수·진보를 떠나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 평화체계 구축을 위해서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지난 3월 7일 같은 당 강석호 의원에 이어 20대 국회 외통위원장에 오른 그는 “당파적 이익이 아니라 국익 차원에서 모든 사안을 생각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외교·안보는 산소와 같다’는 말을 되새기고 있다”면서 “언제든지 국익적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항상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준비’를 위해서는 국가별 상황을 알아야 했다. 그는 외통위원장 취임 직후부터 터졌던 한·일 갈등 문제, 한·미 공조 균열 등의 현지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부지런히 일본과 미국 등을 오갔다.

윤 위원장은 “격동의 동북아 상황에서 국회 외통원장을 맡게 돼 책임감이 무거웠다”고 그동안의 부담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앞서 그는 3월 국회 본회의에서 당선 인사를 통해 “정치가 국가의 위기를 극복하는 수단이 되고 특히 외통위가 그 수단을 제공하는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외통위가 여야 간의 신사 정신이 최고로 발휘될 수 있는 곳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윤 위원장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르면 연말, 늦어도 1월에 다시 초당적 의원외교단을 꾸려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그는 분담금 협상 연내 타결 가능성에 대해선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는 올해까지가 ‘데드라인’이라고 했지만, 내년 2월까지는 진통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3선 중진인 윤 위원장은 당내 문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인천이 지역구인 자신의 상황을 예로 들며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 중간평가인데 야권이 분열돼 있다. 몇 퍼센트 차이로 당락이 결정되는 수도권은 간절하고 처절하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혁신이 곧 인적 청산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누굴 영입하느냐”라며 “누굴 잘랐을 때 국민들이 놀랄만한 사람도 없는 것이 자유한국당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당 총선기획단의 현역의원 물갈이 방침을 겨냥, “토양이 척박하면 땅부터 갈아엎어야지, 모종만 바꾸려고 한다”면서 “당명, 가치 노선을 새롭게 정립하고 보수의 새집을 지어 새롭게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