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K5, '흥행 대박' 사전계약 3일 동안 1만대 돌파 신기록

윤태구 기자입력 : 2019-11-26 09:08
- 기아차 모델 중 최단기간 내 1만대 돌파

기아자동차 3세대 K5가 유례없는역사를 쓰고 있다. 기아차 모델 중 역대 최단기간인 사흘 만에 사전계약 1만대를 돌파한 것.

26일 기아차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3세대 K5의 계약대수는 사흘 만에 1만28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4년 6월 출시한 ‘올 뉴 카니발’이 보유하고 있던 16일 기록을 무려 13일이나 단축시킨 것이다. 

3세대 K5의 고객 반응 속도는 기아자동차 역사상 전례가 없을 정도로 빨랐다. 사전 계약 첫날 대수만 보더라도 기존 2세대 K5의 올 1~10월 한달 평균 판매대수 3057대보다 약 2배가 많은 7003대가 계약됐다.

기아차는 3세대 K5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앞서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온라인 중심으로 새 'K5'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며 내년 내수 판매 목표는 연 7만대"라고 설명한 바 있다.
 

3세대 K5[사진=기아차 제공]


실제로 이번 K5의 사전계약 신기록은 전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지난 5년간(2014~2018년)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수요가 무려 19.8%나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달성한 것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3세대 K5가 역대급으로 빠른 고객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데에는 한 눈에 각인될 정도의 강렬한 디자인의 영향이 컸다”며, “특히 패스트백 스타일의 역동적인 아름다움과 혁신적인 디자인 요소를 대거 적용하는 등 디자인 혁신을 통해 다른 중형세단들과 확실히 차별화했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