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제조업 취업자, 지난해 451만명 수준 떨어져"

원승일 기자입력 : 2019-11-22 13:39
"업황둔화에 40대 고용률 하락" "인구감소 속 올해 취업자 30만명 증가, 과거와 질적으로 다른 내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제조업 취업자는 1991년 516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0∼2015년간 잠시 반등했으나 2018년 451만명 수준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조업 취업자 감소는 1990년대 이후 추세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산업 현장에서 생산에 필요한 노동력 규모가 줄어든 점도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40대 고용률 하락에 대해 그는 "40대 취업 비중이 높은 제조업과 도소매업 업황둔화의 영향과 관련된 것"이라며 "특히 40대는 경제활동 참가가 제일 왕성한 연령대(10월 고용률 78.5%)로 주요업종 경기 및 구조변화에 다른 연령대 대비 고용이 크게 영향을 받는 측면이 있다는 점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고령취업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과 관련 "늘어난 인구 대부분이 65세 이상 고령층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라며 "10월에 늘어난 65세 이상 인구는 35만2000명으로 전체인구 증가(33만9000명)보다 많기 때문에 고령 취업자의 증가(25만8000명)는 자연스러운 측면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홍 부총리는 "고령자 취업자 증가는 재정일자리 뿐만 아니라 고령인구 급증에 따른 고령층 경제활동 참여 확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며 "올해 10월 노인 일자리 사업 확대물량은 13만명으로 65세 이상 취업자 증가 수(25만8000명)에 훨씬 못 미친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그는 지난주 발표된 10월 고용동향에서 3대 고용지표인 취업자수, 고용률, 실업률이 모두 확연히 개선됐다는 점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고용의 질을 보면 저임금 근로자 비중 하락, 상용직 증가, 고용자 피보험 증가 등의 개선세를 확인할 수 있다"면서도 "인구구조 변화의 영향은 정말 심각히 고려할 문제다. 과거의 30만명 취업자수 증가와 올해의 30만명 증가는 질적으로 다른 내용인 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매월 나오는 고용지표를 단순히 수치에만 초점을 두고 과거 연장선상에서 해석할 것이 아니라 그 안에 내재된 구조적 변화를 고려해 종합적 관점에서 분석할 필요가 있고, 이러한 구조변화의 영향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는데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끝으로 "일자리 창출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궁극적 지향점이고 민생과도 직결된 절실한 과제"라며 "정부는 현재의 고용개선 흐름이 지속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정책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