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위장약 ‘니자티딘’…13개 의약품 판매 중지

송종호 기자입력 : 2019-11-22 11:10
발암 우려 물질 검출

[사진=송종호 기자]

위산 과다와 속쓰림 등 치료를 위한 약에 사용하는 성분인 '니자티딘'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돼 13개 완제 의약품의 판매가 중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니자티딘 원료 의약품 4종과 완제의약품 93개 품목을 조사했다.

22일 식약처는 조사결과 13개 품목에서 관리 기준을 미량 초과하는 발암 우려 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이 검출돼 제조와 판매, 처방을 중지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니자티딘 복용 환자가 2만 2000명 정도라고 전했다. 니자티딘을 단기 복용한 경우에는 인체 위해 우려 크지 않지만, 장기 복용 중인 환자들은 처방받은 병의원을 방문해서 해당 의약품 포함 여부를 문의해 달라고 식약처는 당부했다.

식약처는 지난 9월 위장약 성분인 라니티딘에서 NDMA가 검출되자 해당 품목을 판매 중지한 후 비슷한 화학구조를 가진 니자티딘도 조사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