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말기'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 7주만에 혈액검사 정상"

이소라 기자입력 : 2019-11-21 08:56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7주만에 혈액검사 정상소견을 받았다고 공개해 다시 한 번 개 구충제의 항암 효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철민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펜벤달졸을)7주차 복용을 했고 피검사 결과가 오늘 나왔는데 다 정상이 나왔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철민은 "JTBC 시사교양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저를 취재하고 있다"며 "펜벤다졸 복용에 관해서 여러분들께서 많이 궁금할 것"이라고밝혔다.

그는 "간 수치 같은 경우는 약을 먹기 전에는 34였는데 7주 복용 후 17로 낮아졌다"며 "일단 간에는 무리가 없다는 것, 다른 부분들도 다 좋아졌다는 걸 일단은 공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12월 3일에 원자력병원에 가서 뼈 사진 검사를 받을 텐데 그게 중요하다"며 "정말 암이 줄었을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양평의 좋은 자연환경, 여러분의 큰 기도, 그리고 하느님이 저한테 주시는 따스한 햇볕, 그런 것들이 제게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대중들의 응원에 고마움을 전했다.

펜벤다졸(Fenbendazole)은 강아지 구충제에 쓰이는 제제로 기생충을 제거하는 데 사용된다. 지난 2016년 말기소세포폐암 진단을 받은 미국의 조티펜스가 펜벤다졸 성분 구충제 '파나쿠어' 복용 2년 만에 완치판정을 받았다고 항암효과를 주장해 화제를 모으기 시작했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 9월 초 "펜벤다졸 4주 복용 이후 통증이 반으로 줄었다"고 언급해 국내에서 개 구충제의 항암효능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이에 식약처가 "동물용 구충제는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하며 안정성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자체적으로 펜벤다졸 임상에 나섰던 직장암 4기 환자, 유튜버 안핑거 씨가 사망하며 안정성 논란이 재점화했다.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