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봉준호 '기생충' 5관왕…조여정·정우성 남녀주연상(종합)

최송희 기자입력 : 2019-11-22 00:00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40회 청룡영화상을 휩쓸었다.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여우주연상 등 5관왕을 수상했다. 남녀주연상은 '증인' 정우성, '기생충' 조여정이 받았다.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는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MC를 맡아 이날 행사를 진행했다.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를 안은 '기생충', 축제 같은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작품상은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모두에게 따로 줄 수 없어서 한꺼번에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는 "'기생충'이란 영화가 준 선물이 있다면, 1000만 관객도 감사한 일이고, 황금종려상도 영광스럽지만,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과 자긍심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자긍심과 자부심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님과 최고의 스태프,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라고 거들었다.

여우주연상 조여정(왼쪽), 정우성 [사진=유대길 기자]
 

감독상도 '기생충'에게 돌아갔다. 봉준호 감독은 "같이 후보에 올랐던 감독님들에게 민폐를 끼치는 것 같아 죄송하다. 근데 저도 이 영화를 처음 받는다. 나름 받고 싶었던 상이다. 예쁘게 봐달라"면서 "감독 구실을 할 수 있게 해준 훌륭한 배우들, 함께해준 위대한 아티스트들께 감사드린다. 시간도 많고 스케줄도 없고 그런데 집에서 시상식을 보고 있는 최우식. 우식아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앞으로도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되어 한국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라는 소감을 더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기생충'으로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던 조여정은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수상 직후 "'기생충'이 여우주연상 부문의 상을 받게 될 줄 몰랐다. 정말 내가 받게될 줄 몰랐다. 항상 상을 침착하게 받는 편이지만 진짜 몰랐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작품을 할 때 '좋아하는 캐릭터'와 '사랑받는 캐릭터'는 다른 것 같다. '기생충'의 연교는 내가 정말 사랑한 캐릭터다. 훌륭한 영화고 사랑도 받았다. 이건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오늘 수상도 기대를 안 했다. 연교를 만나게 해준 봉준호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늘 기다리던 캐릭터였다. '기생충' 가족들 정말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어느 순간 연기는 내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인 것 같다. 언제든 버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 마음으로 짝사랑해왔다. 그 사랑은 절대 이루어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어찌 보면 그게 내 원동력인 것 같다. 사랑이 이루어질 수 없으니 짝사랑을 열심히 해야지. 오늘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이 이루어졌다고 생각지 않는다. 앞으로도 묵묵히 걸어가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잘, 열심히 짝사랑해보겠다"라고 다짐했다.

남우주연상은 '증인'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그는 "앉아서 시상식을 보는데 불현듯 상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말을 장난으로 하고 싶어서였다. 생각지 못했는데 뒷자리에서 (설)경구 형이 '우성아, 네가 받으면 좋겠어'라고 진심으로 응원해줬다. 경구 형의 바람이 현실이 돼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석을 꽤 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 타게 됐다.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 상을 받게 됐다. (김)향기 양이 안 온 줄 알았는데 시상자로 모습을 보여 반가웠다. 멋진 파트너였다. 이한 감독님과 멋진 작업 함께 해서 즐겁고 행복했다. 아마 누구보다도 이 트로피를 손에 들고 있는 집에서 TV로 보고 있을 한 남자 내 친구 이정재 씨 함께 기뻐해주리라 생각한다. 여러분과 이 기쁨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인사했다.

[사진=해당 방송 캡처]


조연상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 조우진과 '기생충' 이정은이 받았다.

먼저 조우진은 "오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웠다"라며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게 이 일인 것 같다. 버텨야만 한다면, 이 상을 지표삼아서 최선을 다하겠다. 이 트로피를 들고 있는 제 모습을 보고 세상 누구보다 기뻐할, 집에서 보고 있는 두 여자에게 이 상을 바친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정은은 배우 박명훈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시한 뒤 "'기생충'으로 너무 주목을 받게 되니까 약간 겁이 났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그는 "이후 다른 작품에 몰두하려고 노력했다. 서울을 벗어나 있었다. 혹시나 자만하게 될지 몰라서. 이 상을 받고 나니 며칠은 쉬어도 될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다음은 제40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명단이다.

◆ 신인남-여우상 : 박해준(양자물리학), 김혜준(미성년)
◆ 한국 영화 최다관객상 : 극한직업
◆ 신인감독상 : 이상근(엑시트)
◆ 기술상 : 윤진율, 권지훈(엑시트)
◆ 촬영조명상 : 김지용, 조규영(스윙키즈)
◆ 편집상 : 남나영(스윙키즈)
◆ 음악상 : 김태성(사바하)
◆ 미술상 : 이하준(기생충)
◆ 각본상 : 김보라(벌새)
◆ 인기스타상 : 이광수(나의 특별한 형제), 이하늬(극한직업), 박형식(배심원들), 임윤아(엑시트)
◆ 단편영화상 : 장유진(밀크)
◆ 남우조연상 : 조우진(국가 부도의 날)
◆ 여우조연상 : 이정은(기생충)
◆ 감독상 : 봉준호(기생충)
◆ 남우주연상 : 정우성(증인)
◆ 여우주연상 : 조여정(기생충)
◆ 최우수작품상 : 기생충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