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문 대통령 '한·아세안 초청' 친서에 "참석 이유 못찾아 거절"(종합)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1-21 16:33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문 대통령 부산 초청 친서 받았지만, 거절했다" "북남관계 회의적, 양국 정상 만날 때인지 생각해야…南 성의는 고맙다" 文대통령, 김정은 부산 초청 친서 보낸 이후 특사 방문 요청도 전달해 전문가 "北 답신 수위 이전보다 낮아져…文대통령 진정성 긍정 평가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오는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다. 하지만 북측은 “참석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문 대통령의 초청을 거절했다.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지난 11월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이번 특별수뇌자회의(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김 위원장에 대한 진정한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겼다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로 삼으려는 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국무위원장께서 못 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우리 정부가 김 위원장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뿐만 아니라 특사 방문도 요청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은 미국이든 한국이든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상황에 더 이상이 응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입장을 재확인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임 교수는 “북측이 문 대통령이 초청은 거절했지만, 남북관계를 풀어보려는 문 대통령의 진정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북측이 제시한 조건과 환경을 어떻게 개선해나갈 것인지에 대한 우리의 노력과 성과 여부에 남북관계 정상화 가능성이 달렸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통신은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측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라며 남측이 남북 간 문제를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김인철 통일부 장관의 미국 방문과 앞선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통신은 “지금 이 순간에조차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은 북남관계 문제를 들고 미국에로의 구걸행각에 올랐다”며 “애당초 자주성도 독자성도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탁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 앉아 무엇을 논의하고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며 되물었다.

북측은 “무슨 일에서나 다 제시간과 장소가 있으며 들데, 날 데가 따로 있는 법이다. 과연 지금의 시점이 북남수뇌분들이 만날 때이겠는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며 남북 정상회담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통신은 “저지른 잘못에 대한 반성과 죄스러운 마음으로 삼고초려를 해도 모자랄 판국에 민족의 운명과 장래 문제에 아무런 관심도 없는 다른 나라 손님들을 요란하게 청해놓고 그들의 면전에서 북과 남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통신은 “무슨 일이나 잘되려면 때와 장소를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 이런 이치도 모르는 상대와 골백번을 만난들 어떻게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겠는가”라며 “척박한 정신적 토양에 자주적 결단이 언제 싹트고 자라나는가를 참을성 있게 지켜보는 수밖에 다른 방법이 있을 것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끝으로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초청 거절 의사를 분명히 전달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대통령의 초청에 대해 답을 주려면 김 위원장이 직접 답신을 하는 것이 관계”라며 “직접 답신은 간단히 하고 구체적인 입장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양 교수는 “어쨌든 답을 보냈다. 내용도 지금까지 내놓은 대남비판의 수위와 비교하면 굉장히 낮은 편”이라며 “상황 악화보다는 상황관리에 방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하며 "북한의 대남전략이 통미봉남이 아닌 선미후남의 전술이 드러난다"고 부연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민족자주의 원칙을 준수하고 다른 한편으론 미국의 셈법 전환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해달라는 요구도 담겼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5월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