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TV홈쇼핑 중기제품 수수료율 40% 육박... 정부 "인하방안 마련"

송창범 기자입력 : 2019-11-21 12:00
과기정통부,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2018년 통계 내용 공개 홈쇼핑 빅4, 중기제품 수수료 더 높아… 정부 ‘인하방안’ 마련
CJ오쇼핑이 TV홈쇼핑사 중 중소기업 상품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J오쇼핑의 평균판매수수료율은 40%로 가장 낮았던 홈앤쇼핑의 19.5%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전체상품에 대한 수수료율은 NS홈쇼핑이 가장 높았으며 공영홈쇼핑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2018년 TV홈쇼핑사 판매수수료율 통계’에 따르면,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중소기업 상품이 30.5%, 전체 상품 29.6%로 나타났다.

사업자별로 중소기업 상품 판매수수료율을 살펴보면, CJ오쇼핑이 39.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GS샵 35.3%, NS홈쇼핑 35.2%, 현대홈쇼핑 34.4%, 롯데홈쇼핑 29.3%, 공영홈쇼핑 20.9%, 홈앤쇼핑 19.5%로 집계됐다.

전체 상품 판매수수료율은 NS쇼핑이 39.1%로 가장 높았으며, CJ오쇼핑 36.1%, GS샵 30.5%, 현대홈쇼핑 29.7%, 롯데홈쇼핑 27.7%, 홈앤쇼핑 21.3%, 공영홈쇼핑 20.9%로 조사됐다.

대기업 계열사인 CJ오쇼핑과 GS샵, 현대홈쇼핑, 롯데홈쇼핑 등 빅4 업체들은 중소기업 상품에 수수료를 높게 책정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도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현황.[표= 과기정통부]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홈쇼핑 판매수수료율 인하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홈쇼핑 판매수수료율 통계 공개 △정액수수료 방송 축소 유도 △홈쇼핑 재승인 시 판매수수료율 심사 강화 △송출수수료 관리·감독 강화 등을 순차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먼저 홈쇼핑의 정액수수료 방송 축소 정책부터 강화한다. 정액수수료는 상품판매액과 관계없이 홈쇼핑사가 납품업체로부터 일정금액을 받는 방송을 말한다. 이를 위해 ‘전체시간대’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상품 구매가 많은 ‘프라임시간대”에 대해서도 정액수수료 방송을 축소한다.

또한 홈쇼핑 재승인 시 판매수수료율에 대한 심사도 강화한다. 심사 배점을 2020년부터 상향조정하고, 심사항목도 별도의 중분류 항목으로 분리·신설키로 했다. 이와 함께 홈쇼핑 송출수수료가 판매수수료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고려, 송출수수료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홈쇼핑 송출수수료 가이드라인을 개선해 내년부터 시행키로 했다. 가이드라인 개정안에는 △대가산정 요소의 범위 구체화 △부당행위 기준 추가 △협상 지연 방지 △대가검증 협의체 운영근거 마련 등을 담았다. 과기정통부는 개정된 가이드라인이 유료방송사와 홈쇼핑사간 공정경쟁의 준칙으로 실질적인 활용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홈쇼핑이 앞으로도 중소기업 판로지원과 유료방송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생태계 참여자들이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해 달라”면서 “과기정통부도 공정위 등 관계부처와 함께 홈쇼핑의 중소기업 지원 기능이 강화될 수 있게 정책과제들을 적극적으로 발굴·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J오쇼핑 로고 ]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