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트럭 프로젝트,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1-21 09:06

현대차 수소전기트럭[사진=현대차 제공 ]

현대자동차가 유럽 상용차 시장에서 친환경 수소 에너지 생태계 구축 선도 기업으로서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20일(현지시각)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국제 상용차 박람회 ‘솔루트랜스’에서 자사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가 ‘올해의 트럭-혁신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의 트럭’은 유럽을 대표하는 상용차 전문 매체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도로 운송 부문에 공헌한 3.5톤 이상의 트럭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혁신상’은 유럽과 남아공 기자단 심사위원 25명이 운송 효율을 증대시키거나 환경오염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혁신 기술, 솔루션을 선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한 사업모델은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 △수소생산 △수소공급 등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에 종합적으로 접근해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에너지’와 지난 4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9월에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를 출범했다. 2025년까지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기로 했다.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스위스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고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스위스를 넘어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들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을 통해 유럽뿐 아니라 글로벌 상용차시장에서 친환경 수소전기차 선도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며,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