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블록체인 특허 7600건으로 세계 1위, 미국보다 3배 많아... 한국은 3위

정명섭 기자입력 : 2019-11-21 08:56
특허·논문 데이터 분석컨설팅업체 아스타뮤제 조사 결과 주요 5개국 블록체인 특허 수 1만2000건... 이 중 60% 중국 차지 알리바바가 가장 많이 보유... 인터넷 쇼핑몰 결제, 유통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
중국이 블록체인 기술 특허 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패권을 다투고 있는 미국보다 3배나 많았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1일 일본 특허·논문 데이터 분석컨설팅업체 아스타뮤제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중국이 보유한 블록체인 특허 수는 약 7600건으로 미국(2600건)의 3배 높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 한국, 일본, 독일 5개국이 2009년부터 2018년 봄까지 출원한 블록체인 특허는 약 1만2000건이었다. 이 중 60%를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은 2014년까지 블록체인 특허 수가 100~200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 이후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은 2015년까지 중국을 앞섰으나 2016년 이후 1위 자리에서 밀려났다. 같은 기간 한국은 1150건의 블록체인 특허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돼 3위를 차지했고, 일본은 380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기업별로는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블록체인 특허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재산서비스업체 일본기술무역이 미국 특허정보회사 이노그래피의 특허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09년부터 올해 8월까지 중국 알리바바의 블록체인 특허 수는 512건으로 1위를 차지했고, 영국 엔체인(nChain) 468건으로 2위, 미국 IBM이 248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알리바바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이용되는 간편결제 서비스 ‘알리페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쇼핑몰의 제품 생산부터 물류, 판매 등의 데이터를 블록체인 위에 올려 위·변조를 방지하고, 필리핀과 홍콩 간 송금하는 데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기술적으로 동일한 수준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지 않으면 특허 상호 사용을 받을 수 없고, 제품이나 서비스 개발도 어려워진다”며 “중국 기업의 특허 공세는 주요국 정부의 산업 정책과 기업 연구 개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공지능(AI)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목받는 기술인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분산, 저장해 원천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각 국가와 기업에선 블록체인을 다양한 산업에 적용하고 있다. 일례로, 중국 중앙은행은 인민은행은 디지털 화폐 연구소를 설치해 블록체인 특허를 포함한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이 전산업에 적용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