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 개최'

오수연 기자입력 : 2019-11-20 12:00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국내외 스타트업 간 교류와 연대를 위한 글로벌 축제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가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 동안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이 열린다.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 유니콘기업, 글로벌 투자자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기업 간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컴업 2019'가 열린다. 한국의 창업생태계를 세계에 소개하고, 해외 창업생태계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행사다.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컴업'은 그동안 국내 위주로 개최됐던 ‘벤처창업대전’을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새롭게 브랜드화하고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은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다.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 기업설명회(IR) 피칭’, ‘스타트업 서밋’ 등 다양한 교류·협력 행사로 구성된다.

스타트업 컨퍼런스에는 크래프톤, 쿠팡, 고젝, 부칼라팍 등 한·아세안의 유니콘 기업 및 글로벌 스타트업 관계자가 연사로 출연해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공유한다.

이 외에도 한·아세안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유관기관이 스타트업 정책을 교류하고,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 컨퍼런스’도 열린다.

유망 스타트업 21개사(아세안 11, 한국 10)가 참여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IR 피칭도 개최된다. 참여사의 비즈니스 모델 발표와 함께 유니콘 기업 관계자, 벤처캐피탈(VC)·액셀러레이터(AC)의 멘토링도 받게 된다.

뿐만 아니라 아세안 유학생, 다문화가정 등이 참여하는 ‘K뷰티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K팝 공연, K뷰티 제품 전시·체험, 겟잇뷰티 공개방송 등이 열리며 ‘브랜드 K’ 등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아세안 시장에 선보인다.

서울에서 개최되는 ‘컴업 2019’는 글로벌 스타트업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28일에는 푸드, 교육·라이프스타일, 바이오헬스, 뷰티패션 세션을, 29일 프런티어(AI,블록체인 등), 엔터테인먼트, 모빌러티, 핀테크 세션 등을 진행한다.

강연 및 패널토크, 국내외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하는 IR피칭이 펼쳐진다. 총 8개 세션에서 80개 스타트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29일 오후에는 8개 세션의 우승 기업이 발표하는 왕중왕전을 개최한다.

아울러 미국, 영국, 핀란드, 스웨덴, 프랑스 등 20여개 국에서 해외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구글과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 스탠포드대학교, 알토대학교 등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세계 유수대학 관계자들이 주요 연사와 프로그램 운영에 참여한다.

특히 500 Startups 및 요즈마 그룹, 퓨처플레이, 매쉬업엔젤스 등 국내외 VC 100여명과 유망 스타트업 간 매치메이킹을 진행해 실질적인 투자 상담 및 자금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기존 독자적으로 개최되던 굵직한 스타트업 행사들도 이번 K스타트업 위크 주간에 맞춰 컴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주요 부대행사로는 ‘도전 K스타트업 왕중왕전’, ‘그랜드팁스’, ‘프렌치 테크 서울’, ‘한-스웨덴 소셜벤처 서밋’ 등이 있다.

박영선 장관은 “한국 창업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는 필수이며, 이를 위해 컴업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부산 한아세안 엑스포, 서울 컴업 2019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