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오피스텔 1.3%·상가 2.4% 기준시가 오른다

원승일 기자입력 : 2019-11-19 14:48
서울 오피스텔·상가 3% 안팎 올라 세종 4% 이상 내려
내년부터 오피스텔의 기준시가가 올해보다 1∼2%, 상가는 2~3% 가량 오를 전망이다.

국세청이 19일 발표한 '오피스텔·상업용 건물 기준시가 예상 변동률'에 따르면 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올해와 비교해 전국 평균 1.36%, 상업용 건물은 2.4% 오른다. 기준시가는 2020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다만 지난해 변동률(오피스텔 7.52%·상업용 건물 7.57%)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기준시가를 지역별로 보면 오피스텔은 서울(3.36%), 대전(2.03%)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정부세종청사가 들어선 세종(-4.14%)과 조선업 위기를 겪고 있는 울산(-2.22%) 등은 내려갔다.

상업용 건물도 서울(2.98%), 경기(2.65%) 등에서 많이 올랐지만 세종(-4.06%)은 가장 많이 떨어졌다.
 

전년 대비 지역별 기준시가 예상 변동률(총액 기준). [자료=국세청]

국세청에 따르면 이번 기준시가의 조사 기간은 지난 6∼9월이고, 가격 반영률은 작년보다 1%포인트 높은 83%였다.

오피스텔·상가 소유자는 국세청 홈페이지와 국세청 홈택스에서 기준시가를 조회할 수 있다.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은 건물의 종류·규모·거래상황·위치 등을 고려해 국세청장이 토지와 건물의 가액을 일괄해 산정․고시한다. 고시가 예정된 기준시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다음 달 9일까지 온라인·관할세무서 등을 통해 의견을 낼 수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