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탄소복합소재 현대차에 적용

김해원 기자입력 : 2019-11-19 14:41
SK케미칼 탄소복합소재가 현대자동차에 적용됐다. 현대차 양산 모델에 탄소복합소재가  차량 보닛(엔진후드) 소재로 적용된 것은 SK케미칼 스카이플렉스가 처음이다.

SK케미칼은 자사의 탄소복합소재(브랜드명: 스카이플렉스 SKYFLEX)가 현대자동차 유럽연합(EU) 생산모델인 'i30N 프로젝트C'에 적용됐다고 19일 밝혔다. 

SK케미칼은 탄소복합소재(CFRP)인 스카이플렉스를 EU 한정 모델인 현대 'i30N 프로젝트 C'에 적용해 보닛 무게를 기존 동일차량 대비 절반으로 줄였다. 탄소복합소재는 철에 비해 무게는 5분의 1이지만 강도는 10배에 달해 차량 경량화가 화두인 자동차업계에서는 '꿈의 소재'로 불린다.

차량 배출가스 규제의 지표물질인 이산화탄소를 기준으로, 2016년 EU내 차량 1대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18.1g/km 수준이다. EU는 2021년 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 g/km 수준으로 낮추기 위한 정책을 시행 중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프로스트 앤 설리번(Frost & Sullivan)은 2021년 EU환경 목표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차량 1대당 매년 45㎏ 이상, 5년간 약 230㎏ 이상의 경량화가 추가적으로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성구 SK케미칼 복합소재사업부 사업부장은 "EU를 비롯해 세계적인 차량 배출가스 규제강화에 대한 움직임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배출가스 저감의 주요 요인인 차량경량화를 위한 탄소복합소재 사용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 = SK케미칼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