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시노펙스 손잡고 친환경 수처리 기술 적용 확대

김해원 기자입력 : 2019-11-19 14:18
두산중공업이 국내 수처리 전문기업 시노펙스와 손잡고 친환경 수처리 기술을 중소형 공단까지 확대 적용한다고 19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시노펙스와 폐수무방류처리(ZLD) 기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시노펙스는 기존 중소형 공단을 대상으로 수행하던 폐수수탁처리사업에 두산중공업의 친환경 수처리 기술을 활용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폐수무방류처리 기술은 두산중공업이 2012년부터 약 4년간의 자체 개발을 통해 완성한 기술이다. 폐수에 열을 가해 물은 증발시키고, 오염물질은 농축 및 고형화한 뒤 별도 처리하는 친환경 수처리 방식이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장은 “전 세계적인 환경 규제 강화로 친환경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계약을 통해 두산과 시노펙스가 동반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특히 두산이 자체 개발하고 발전소 중심으로 사용해 온 폐수무방류처리 기술을 중소형 공단으로 확대 적용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18일 두산중공업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두산중공업과 시노펙스의 폐수무방류처리(ZLD) 기술 라이선스 계약 체결식에서 두산중공업 플랜트 EPG BG 정성문 상무(오른쪽)와 시노펙스 손경익 대표이사가 서명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두산중공업 제공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