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2명, 어제 예멘 후티 반군에 억류...안전 확인돼(2보)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19 10:18
후티반군 "한국 소유 선박 확인되면 석방"
한국민 2명이 예멘 후티 반군 세력에 억류 중인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한국 외교당국이 납치 세력 및 여러 통로를 통해 파악한 결과 억류된 한국민 2명은 건강하고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후티 반군은 한국 국적 선박으로 확인될 경우 석방하겠다 입장을 정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정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오만에 있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급파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18일 새벽 3시 50분경(현지시간 17일 오후 9시 50분경) 예멘 카마란섬 서방 15마일 해상에서 한국 국적 선박인 항만 준설선 '웅진지-16호'와 예인선 '웅진티-1100호',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예인선 '라빅 3호'가 후티 반군 세력에 나포됐다.

현재 선박들은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선박들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잔항으로부터 소말리아의 베르베라항으로 향하던 중 나포됐다. 선장이 18일 오전 7시 24분경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고 선사 측에 알려오면서 나포 사실이 확인됐다.

웅진지-16호의 기관장과 웅진티-1100호 선장 등 한국인 2명을 포함, 총 16명이 납치돼 현재 후티 반군에 억류된 상태로 알려졌다.

한국 외교당국과 접촉 중인 납치 세력은 웅진호 등이 영해침범을 저질러 나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납치 세력은 영해침범 혐의 등 조사를 거친 후 한국 국적 선박임이 확인될 경우 석방하겠다는 의도를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사건 접수 직후 해양수산부와 해경 등으로 구성된 관계부처 회의를 진행했다. 동시에 오만 무스카트에 소말리아 해적퇴치를 위해 주둔해 있던 강감찬함을 현장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전날 오전 11시 17분에 출동한 강감찬함은 21일께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또 사건 대응 과정에서 미국의 정보자산을 활용하는 등 우방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억류된 우리 국민 2명은 현재 건강하고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