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화웨이 제재 유예 90일 연장 공식 발표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1-19 07:31
세 번째 유예 조치…美中무역협상·美기업 대응 등 고려한 듯 상무부 "외진지역 서비스 지속 차원…엄격한 수출 감시는 계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 적용을 90일간 다시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5월과 8월에 이은 세번째 유예조치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이날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 유예를 90일간 다시 유예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국 상무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지난 5월 화웨이를 제재 리스트에 올려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정부의 별도 승인을 받도록 했다. 다만 소비자와 기업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거래 제한 조치 적용을 90일씩 두차례 유예한 바 있다. 이번이 세번째 유예인 셈이다.

이번 유예조치 추가 연장은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더 주목된다. 화웨이 제재 완화는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 측이 미국에 요구하고 있는 주요 사안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 상무부는 유예조치 연장은 미국 소비자들을 위한 것이며, 앞으로도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기업들에 대한 감시를 지속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윌버 로스 장관은 상무부 성명을 통해 “유예조치 연장을 통해 미국 내 일부 외진 지역 소비자들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상무부는 우리의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이들에 의해 우리의 혁신적인 기술이 활용되지 않도록 엄격하게 감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로이터는 트럼프 행정부는 당초 약 2주간의 단기 유예를 계획했다가 90일 유예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중 양국은 지난달 11일 1단계 무역합의에 잠정 도달한 후 후속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달 혹은 다음달 중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만나 최종 합의안에 서명할 것으로 예정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