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미국, 일본 향한 지소미아 압박 거세"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1-18 13:27
미국, 한·미·일 장관회담서 한·일 모두에 당부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미국이 일본측에도 강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지난 17일 오후(현지시간)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가 열린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며 지소미아 종료로 인한 한미 동맹 균열 우려의 시각을 불식시켰다.

정 장관은 "미국측에서 지소미아에 대해 전략적 가치가 많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미국이 우리에게 지소미아 유지를 요구하는 것과 함께 일본에도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도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마무리 단계에서 한국과 일본 측 모두에게 정부에 잘 얘기해서 지소미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부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 장관은 17일 ADMM-Plus 참가를 계기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과 한·일 국방장관회담을 가졌지만 평행선을 그었다.

군사 전문가들은 지소미아가 이달 23일 0시부로 효력이 상실될 경우 미국 정부의 유감 입장이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는 입장이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지소미아 종료시 미국이 남북관계 진전에 제동을 걸거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 수위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과 관련해 한·미 연합방위태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미는 오는 25일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을 계획했지만 비핵화 협상을 추동하는 차원에서 연기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차 태국을 찾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과 포토세션을 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연하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