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기획 M+ 레볼루션] 여성 리더 5인, 양성아 조광페인트 대표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1-21 03:31

양성아 조광페인트 대표[사진=조광페인트 제공]


‘2015년 29억원, 2016년 65억원, 2017년 268억원, 2018년 378억원’

조광페인트가 현금을 투자활동으로 쓴 금액이다. 4년 만에 13배 늘었다. 눈에 띄는 변화다.

조광페인트의 변화는 양성아 대표가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시점과 겹친다. 1977년 출생인 양 대표는 대표적인 우리시대 M+세대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윤리경영에 대한 관심이 큰 ‘소통하는 리더’로 통한다.

서던캘리포니아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양 대표는 고(故) 양성민 회장의 세 딸 중 막내다. 2003년 조광페인트에 입사해 기획조정실 부장, 영업본부장, 부사장을 거치며 승계 구도의 중심에 선 양 대표는 자매 중 유일하게 조광페인트 경영에 참여해왔다. 2016년 양 회장이 별세한 이후 지분을 상속 받아 조광페인트의 최대주주에 등극, 2년 뒤 사장 승진과 함께 대표이사가 됐다.

양 대표는 취임 후 공격적인 투자로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연구 개발과 유통망을 강화하면서 해외시장을 개척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한동안 주춤했던 시설 설비에 대한 투자를 대대적으로 진행했다. “공급부족을 해결하는 한편, 직원들의 연구 환경도 개선됐다”는 게 회사 내 평가다. 지난해 3월엔 경기 군포시에 첨단 연구센터인 ‘조광페인트 이노센터’를 준공했으며, 같은 해 말에는 충북 음성 공장에 있는 첨단 페인트‧수지 2공장과 도료교육센터를 증축했다. 올해 말까지 분체공장 증설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9월 몽골에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다섯 번째 대리점을 냈다. 몽골을 통해 중앙아시아로 페인트 시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양 대표는 수평적인 회사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도 앞장섰다. 페인트업계 특성상 남자 직원이 많아 이른바 ‘군대식’의 상명하복 문화가 있었던 것. 직급과 나이에 구애 받지 않고 의견을 자유롭게 주고받을 수 있는 수평적인 문화를 조성하는 데 힘썼다는 평가다.

이제 미래 투자와 조직문화 개선이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 앞으로 본업의 실적 반등과 해외시장 진출 과제가 눈 앞에 있다. 양 대표는 “윤리경영을 바탕으로 한 기술 혁신을 통해 대한민국 도료산업의 중심은 물론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양성아 조광페인트 대표 [사진=조광페인트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