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AI 기술력'으로 의료 산업 협업 생태계 만든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1-17 09:00
▶ KT, 5G 오픈랩에서 3D의료영상 소프트웨어 개발사 ‘코어라인소프트’와 MOU
KT는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있는 KT 5G(5세대 이동통신) 오픈랩에서 국내 3D 의료영상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코어라인소프트와 5G 의료융합 유스케이스 발굴을 위한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코어라인소프트는 인공지능(AI) 의료영상 분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3D 의료영상 협업플랫폼을 개발하는 회사로 CT 촬영 이후 판독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에이뷰 스크리닝’을 개발했다.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5G 오픈랩에서 KT 이선우 인프라연구소장(오른쪽)과 코어라인소프트 최정필 대표(왼쪽)가 MOU를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제공]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KT와 코어라인소프트는 △초저지연 5G 기반 의료용 3D VR 수술가이드 개발 △의료용 3D영상 협업솔루션 고도화 개발 △5G 플랫폼 기반 의료 산업 협업 생태계 구축 △5G 의료영상 콘텐츠 개발 및 확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KT는 연세 세브란스 병원과 함께 ‘5G 기반 AI 응급의료시스템’을 개발했으며 지난 4일 연세 세브란스 병원에서 응급의료시스템 시연회를 개최한 바 있다. KT는 이 시연 행사에서 구급현장의 영상, 음성, 생체 데이터를 5G망으로 응급의료센터에 전송하고, 응급의료센터는 구급 현장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해 구급차 도착 즉시 환자 처치에 들어갈 수 있는 응급의료체계를 구현했다.

KT는 5G 플랫폼에 AI 기술을 적용해 병원 내 수술 환경에서 뿐만 아니라, 응급 상황 그리고 다양한 의료영상 솔루션에서도 더욱 안전하고 신속한 의료융합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장은 "업무협약으로 의료분야의 5G 유스케이스를 발굴할 예정"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5G가 바꾸어 나가는 의료산업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고 중소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협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