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2563억원… 당기순손실 2964억원

양성모 기자입력 : 2019-11-14 17:15
드릴십 취소 관련 충당금 약 1300억원 설정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3분기 연결기준 실적을 발표했다.

14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3분기 매출액 1조9475억원, 영업손실 2563억원, 당기순손실 2964억원이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1.4%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7분기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액 6조1701억원, 영업이익 1382억원, 당기순이익 441억원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3분기 실적 악화에 대해 “올해 수주 부진에 따른 향후 고정비 부담 증가분에 충당금을 설정했기 때문”이라며 “최근 매각 예정이던 드릴십 1척의 계약이 취소되면서 약 1300억원 상당의 충당금을 반영해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최근 수주 부진으로 수주잔량이 감소하고, 선가가 낮았던 시기에 수주한 선박들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는 등 당분간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며 “신규 수주확대, 매출 증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 철저한 대비책을 통해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9척, 초대형원유운반선 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4척 등 총 26척 약 53억5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수주목표(83억7000만 달러)의 약 64%를 달성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