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연합사령관 "지소미아 연장" 한목소리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1-14 15:49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상징"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을 정부에 촉구했다.

14일 향군은 존 틸렐리, 월터 샤프, 제임스 서먼,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연합사령관과 정승조, 이성출, 권오성 전 부사령관 등 전직 한미 연합사령관과 부사령관을 초청해 지소미아와 북한 비핵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지소미아가 한·미·일 안보협력체제의 상징으로 전시 한국 방어계획 상 증원전력 전개(TPFDD)를 위한 긴요한 군사협정임을 강조했다.

김진호 향군회장은 "안보 현안들이 전통적인 한미동맹과 우호관계 속에서 한국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고, 미국의 국익이 지켜지는 선에서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