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여신협회장 “카드사 혁신 어려운 구조…정책 지원 절실”

장은영 기자입력 : 2019-11-14 14:00
제8회 여신금융포럼 개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14일 “신용카드업이 지급결제제도의 혁신을 이끌 주요 플레이어임에도 불구하고 역할을 제대로 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정책·감독 당국의 인식 전환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제8회 여신금융포럼 개회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카드사가 적정한 수익을 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금융 혁신에 필요한 투자가 적절히 이뤄지고, 일자리 창출과 영세가맹점 및 관련 생태계에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업계의 비용 감축 노력은 조만한 한계에 이를 것”이라며 “현재 과도하게 엄격한 레버리지 규제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완화하고, 부수업무 관련 규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금융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핀테크, 테크핀 업체와의 차별적 규제를 없애야 한다”며 “정부가 이미 허용한 마이데이터 사업 외에 마이 페이먼트 사업도 허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앞으로의 카드 수수료 조정은 보다 신중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대형가맹점에 대해서는 과도한 협상력이 적절히 제어될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균형이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캐피탈사에 대해서도 “자동차금융에 집중된 영업구조를 대채할 신규 사업분야가 시급하다”며 “금융산업의 리베로가 돼 다양한 영역에서 자유롭게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제완화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업계의 발전된 리스크 관리능력, 달라진 거시경제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본다면 당국이 업계의 목소리를 전향적으로 수용할 여지가 있을 것”이라며 “여전사는 본연의 업무 영역에서 재도약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사진=여신금융협회]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