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실폰 꼼짝마', KAIT·이통3사 GSMA와 손잡고 해외 반출 막는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1-13 13:20
KAIT, 이동통신사, GSMA의 '블랙리스트'에 분실 휴대폰 기기 정보 공유
도난 분실된 스마트폰이 자신도 모르게 외국으로 수출돼 부정 사용되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이동통신 3사,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손을 잡았다.

KAIT는 GSMA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함께 국내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들의 휴대폰 도난과 분실 방지를 지원하는 '위 케어' 캠페인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초로 진행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위 케어 캠페인은 GSMA의 블랙 리스트와 공유해, 해당 기기가 국내와 해외에서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의 협업으로 운영된다.
 

KAIT-GSMA IMEI 블랙리스트 공유 업무 협약식. 왼쪽부터 남석 과기정통부 통신이용제도과장, 배한철 KT 상무, 양환정 KAIT 부회장, 크리스 리 GSMA 이사, 권영상 SK텔레콤 상무, 박경중 LG유플러스 상무, 우스만 야테라 GSMA 이사[사진= 윤경진 기자]

이날 GSMA,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과기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 유관 기관들은 서울 강남구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협약을 맺었다.

줄리안 고먼 GSMA 아시아 대표는 "한국의 휴대폰 사용자 보호를 위해, 모바일 업계와 정부가 협업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운영하는 중앙장비식별번호 레지스트리(C-EIR)는 GSMA의 국제단말기식별번호(IMEI) 데이터베이스와 연결된다. GSMA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IMEI 데이터와 도난 및 분실된 기기 정보를 서로 교환하며, 해당 기기가 국내외에서 범죄에 활용되지 못하도록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IMEI는 개별 휴대전화가 가진 고유번호다. 블랙리스트 제도는 이통사 망에 단말기의 IMEI 정보를 등록하지 않더라도 유심만 꽂아 사용할 수 있고 분실이나 도난 등 신고된 단말기는 IMEI를 별도 관리해 통신을 차단하는 제도다. 한국은 작년 기준 110만대가 분실 휴대전화기로 신고됐고 이 중 60만대만 주인에게 돌아갔다. GSMA는 작년 9월 기준 40개국에서 분실된 단말기 수는 연간 140만대 규모다. 현재 한국은 블랙리스트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공유되며 GSMA와 24시간 간격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양환정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부회장은 "전 세계 IMEI 블랙리스트를 관리해 온 GSMA의 '위 케어' 캠페인에 아시아 최초로 참여하게 됐다"며 "KAIT는 2012년 5월부터 IMEI 통합관리센터를 운영해 왔는데, 위 케어 캠페인 참여로 국외의 분실과 도난 단말기 범죄를 차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GSMA의 블랙리스트는 전 세계 42개국 125개 이상의 이동통신 기업과 정보를 공유하고 약 10억명 이상의 이동통신 가입자를 보호한다. 위 케어 캠페인은 지난 2014년 2월 처음 진행됐고 전 세계 20개국 67곳의 이동통신 기업이 함께 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