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소나무재선충병 완전방제를 위한 총력 대응

(군산)허희만 기자입력 : 2019-11-12 10:05
-피해 유형별 방제 작업으로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저지

군산시청 전경[사진=군산시제공]


군산시가 소나무재선충병 완전방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산시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확산을 예방하고 생태적으로 건강한 소나무림을 육성하기 위해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사업 완료를 목표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시는 월명공원, 은파, 청암산 등 11개 사업구에 대해 현재 실시설계용역 진행 중이며 약 10억원을 투입해 소나무 고사목 및 방제대상목 60천여본을 제거하고, 보존 가치가 큰 우량 수목 보호를 위해 소나무 150천여본에 대해 예방나무주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피해 유형별로 모두베기, 소구역 골라베기, 단목벌채 등 방제방법을 다각화해 방제 효과를 높이고, 익산시와 연접돼 집중관리가 필요한 선단지(나포면, 임피면, 서수면)는 정읍국유림관리소와 협업을 통해 공동방제를 추진,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을 차단한다.

또한 벌채목은 목재가공업체인 ㈜유니드에 납품해 자원화하고 판매대금은 방제비용으로 재투입해 예산절감이 뒤따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 “소나무류 불법 이동, 훈증더미 무단 훼손, 방제작업목 땔감 사용 등이 재선충병 확산의 큰 요인이다”며 “ 소나무재선충병으로부터 소중한 산림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