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 추락사고, 낮부터 수중수색 재개

윤동 기자입력 : 2019-11-08 21:52
별다른 성과 거두지 못해
독도 헬기 추락사고 9일째인 8일 당국이 기상 악화로 일시 중단했던 수중수색을 낮부터 재개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에 따르면 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광양함과 청해진함에서 원격 무인잠수정(ROV)으로 수중수색을 재개했으며, 동체가 발견된 지점의 북동쪽 해저를 중점 탐색했다.

해양수산부 산하 기관 등에 소속된 바다로1·2호 등도 사이드 스캔 소나 등을 이용해 수중 탐색을 지원했으며, 잠수사 37명 등이 독도 연안해역 수심 40m 미만 구역을 집중 수색했다.

당국은 해상 수색에 함선 15척과 항공기 5대 등을 투입했으며, 독도경비대 등이 드론 등을 활용해 독도 인근 해안가도 수색했다.

당국은 야간에도 함선 17척, 항공기 3대를 투입해 수중·해상 수색을 이어간다. 또 조명탄 270발을 투하해 해상 수색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단 관계자는 "실종자를 가족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월 31일 오후 11시 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