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3분기 영업손실 3120억…"드릴십 쇼크"

신수정 기자입력 : 2019-11-08 17:56
삼성중공업이 8분기 연속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드릴십 계약 취소로 인한 일회성 비용이 늘어나면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삼성중공업은 8일 3분기 매출 1조9649억원, 영업이익 312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5% 증가했고 영업손실은 145.1% 가량 크게 늘어났다. 결국 회사는 8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적자 폭은 더욱 커진다. 전분기 563억원 적자에서 454.2% 늘었다. 반면 매출액은 같은 기간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3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으로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다. 당기순손실은 5832억원으로 역시나 적자가 불어났다.
 
분기 영업손실 폭 확대에 대해 삼성중공업은 "드릴십 계약 취소에 따른 대손충당금, 장부가치 감액 손실 등 드릴십 관련 비용 2600억원,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일시금 400억원 지급 등이 일시에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PDC, 시드릴(Seadrill) 등 드릴십 선물환 평가 손실 등 1250억원, 미국 법무부의 드릴십 중개수수료 조사 종결 합의 예상에 따른 지출로 충당부채 약 900억원이 영업외 비용으로 반영되면서 세전이익은 적자 5875억원을 나타냈다"라고 강조했다.
 
회사는 비경상적 요인을 제외하면 영업손실이 크게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분기 해양설비에 선 투입된 원가 정산 합의로 발생한 이익 350억원을 포함해 비경상적 요인을 모두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적자 380억원 수준"이라고 전했다.
 
또 "드릴십 관련해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지만 이는 장부가치 감액에 따른 것으로 자금상 지출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액화천연가스(LNG)선 2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하는 등 현재까지 총 37척, 54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해 연간 수주목표 78억달러의 69%를 달성 중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