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인도 국가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평가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1-08 15:05
부채·재정적자 비율 부담 정책효과 미미...2분기 성장률 5% 6년래 최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인도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춰 잡았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무디스는 높은 수준의 부채 부담과 예산적자, 정부 정책의 미미한 효과 등이 인도의 평가지표를 어둡게 했다며 등급전망 강등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인도는 상당한 경기둔화를 겪고 있다. 제조업, 소매업, 자동차 판매, 주택 판매 등이 전반적인 하강국면을 맞고 있는 가운데 2분기 성장률이 5%로 6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무디스는 특히 인도 농촌 지역의 재정 부담이 심화됐으며, 일자리 창출이 부진하고 비(非)은행 금융기관들의 신용도가 경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법인세 인하 조치 등에도 불구하고 기업 투자 확대 및 세수 확보가 어려워 재정적자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3.7%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무디스는 다만 인도의 국가신용등급은 기존의 투자적격등급인 'Baa2'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인도의 장기 외화 채권과 은행 예금 등급도 각각 'Baa1'과 'Baa2'로 동결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