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3분기 영업이익 30억원…"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스프레드 축소"

신수정 기자입력 : 2019-11-07 17:30
코오롱플라스틱 3분기 영업이익이 3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 수준이다.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제품가격이 떨어지면서 스프레드가 축소된 영향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은 7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IFRS 연결기준) 매출 824억원, 영업이익 30억원, 당기순이익 5억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2%,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7.4%, 74.8% 감소했다.

반면 전년대비 누적 매출액은 9.2% 증가했다. 이는 2018년 하반기부터 증설 가동중인 POM 공장의 물량이 유럽지역과 인도를 비롯한 신흥국 시장에서 판매가 증가한 영향이다.

영업 외 부분에서는 환율상승으로 인해 합작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의 외화차입금 평가손실이 지분법 손실로 반영돼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74.8% 감소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POM증설로 인한 판매확대 시기와 맞물려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의 경쟁이 과열된 것이 수익성 악화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현재 중국의 반덤핑 관세로 인해 제조사들간 저가 경쟁이 완화되고, 자체 POM 제품의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져 고부가시장 및 신흥국 수요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어서 향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주요원재료 가격은 약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제품 가격의 유지가 쉽지 않은 상황에 스프레드가 축소된 영향” 이라며 "3분기에 있었던 정기보수의 영향으로 단위당 고정비용이 상승해 이익이 다소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코오롱플라스틱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