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규제비용 줄이려면 성과 부처평가 반영해야”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1-07 07:33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7일 규제비용을 줄이기 위해 기업부담이 큰 규제 위주로 관리하고 그 성과를 부처평가에 반영해야 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혁우 배재대 교수에게 의뢰해 작성한 '규제비용관리제 운영현황과 시사점 용역 보고'의 주요 내용이다.

보고서를 보면 영국은 2015년부터 기업 활동과 관련한 규제를 대상으로 각 부처에 감축목표치를 제시하는 기업비용감축목표제를 도입해서 3년간 약 95억9억1000만파운드(약 14조3000억원)를 줄였다.

한국은 같은 기간 약 8600억원을 줄이는 데 그쳤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2017년 행정명령으로 규제총량관리제를 도입해서 2년간 약 316억달러(약 36조7000억원)를 절감했다.

미국의 규제총량관리제는 신설·강화하는 규제로 발생하는 규제비용의 2배 이상 만큼 기존 규제비용을 줄이도록 의무화하는 것이다. 이 기간 신설ㆍ강화한 규제 개수는 17개인데 폐지한 규제 개수는 243개로 14.3배에 이른다.

한국은 2014년부터 규제비용관리제 시범사업을 하고 2016년 정식 출범했지만 2017년 이후에는 공식 성과 보고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규제비용관리제는 정부가 규제를 신설하거나 강화할 때 해당 규제비용에 상응하는 기존의 규제를 정비해서 규제비용 총량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제도다.

한경연은 기업 부담이 큰 규제를 규제비용관리제 대상으로 삼아서 제도 운영의 실효성을 높이고, 영국과 같이 규제 비용 감축 목표를 각 부처와 규제개혁위원회가 정해서 이행하는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생명과 안전과 관련한 규제라고 해도 대상에서 제외하지 않고 취지는 달성하면서도 국민과 기업에 부담이 덜하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더불어 규제개혁 관련 정부 상설 기구를 설치하고 규제비용관리제 운영과 성과를 각 부처의 규제개혁평가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규제비용관리제가 효율적으로 운용되려면 정부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가시적 성과를 내려면 현재의 규제비용관리제를 영국의 기업비용감축목표제와 같이 확대ㆍ개편하고 규제개혁 성과가 우수한 부처에 과감한 인센티브를 줘야한다"고 말했다.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