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제21회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서 지자체 부문 대통령상 수상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1-06 09:34
재난관리평가, 환경보전 유공부문 등 올해 대통령상 트리플 크라운 달성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제공]


서울 서초구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한 '2019 제21회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에서 지자체 부문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에 따라 서초구는 지난 5월 행정안전부 주관 재난관리평가와 6월 환경부 주관 환경보전 유공 부문 대통령 표창에 이어 대통령상 트리풀 크라운을 달성하는 영예를 안았다.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은 창의적인 디자인경영으로 국가디자인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디자인 개발․관리 및 육성으로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기관들에게 수여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정부 포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평가의 지방자치단체 부문 수상자로는 대상(대통령 표창)인 서초구를 비롯, 대전시와 경남 양산시가 우수상(산자부 표창)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국무총리 표창)은 없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는 △서초 공공디자인 기본계획과 가이드라인 수립 등 공공 디자인정책 인프라 구축 △자체연구 디자인개발 등 공공디자인 선도 △주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생활밀착형 공공디자인 전국 확산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리풀(서초의 옛 이름) 브랜드가 대표적이다. 전국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횡단보도 앞 그늘막 서리풀원두막은 우산 모양의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을 갖춰 지난 4월에 정부의 그늘막 설치‧관리 지침의 모델이 됐으며, 전국의 도시디자인의 풍경을 바꿨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외에도 버스정류장 내 한파대피소 서리풀이글루를 비롯해 △환경부 표준이 된 커피컵 모양의 분리수거함 서리풀컵 △추운 겨울에 버스를 기다리며 몸을 녹이는 발열의자 서리풀온돌의자 등은 구의 대표적인 생활 디자인 행정으로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됐다.

서초구는 지난 2015년에 디자인 전문 인력으로 구성된 도시디자인기획단을 신설했으며, 지난해부터는 도시디자인과로 정식 직제화해 도시계획, 경관, 재생 등 도시 전체의 큰 틀에서 공공디자인 행정을 추진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모든 정책, 사업마다 '서초만의 철학'이 담긴 디자인 행정으로 주민들에게 서초에 사는 것이 자부심과 행복을 느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