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익환 한세실업 대표, 과테말라 차기 부통령·사회개발부 장관과 회동

서민지 기자입력 : 2019-10-30 14:41
과테말라 삐눌라 법인 베트남 이어 2번째 높은 매출 기록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왼쪽)와 기예르모 카스티요(César Guillermo Castillo) 부통령 당선인. [사진=한세실업]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내년 1월 취임을 앞둔 과테말라 부통령 당선인 등 차기 내각 인사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과테말라 정부 인사들은 현지 투자와 지속적 고용 확대를 요청했다.

한세실업에서는 김 대표를 비롯해 정재준 상무, 김경 전무 등이 참석했다. 과테말라 정부 측에서는 내년 1월 14일 취임 예정인 기예르모 카스티요(César Guillermo Castillo) 부통령 당선인과 라울 로메로(Raúl Romero) 사회개발부 장관 내정자 등 주요 인사 총 5명이 참석해 과테말라 산업 정책을 소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는 “과테말라 정부가 투자 유치를 위해 여러 방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는 만큼 한세실업도 지속적으로 협력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과테말라 신규 정부와 한세실업과의 유대 관계를 증대시키고 협력을 이뤄낼 수 있었던 뜻깊은 자리”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5년 과테말라에 진출한 한세실업은 3개 생산법인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약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과테말라에 위치한 한세 삐눌라(PINULA) 법인은 베트남에 이어 2번째로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으며 빠른 실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월에는 과테말라 섬유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주 과테말라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진행된 ‘제55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산업자원부 장관 표창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미국, 베트남, 미얀마, 인도네시아, 니카라과 등 8개국에 23개 법인 및 해외 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는 한세실업은 미국, 유럽, 일본 등 전세계 유명 브랜드의 의류를 생산해 납품하고 있는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이다. 서울 본사 600여 명과 해외 생산기지 약 3만여 명의 근로자, 협력업체까지 포함하면 전세계 약 5만 명이 근무하고 있는 한세실업은 OEM-ODM 전문기업에서 창조적 패션 디자인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