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초대석] 다양한 발전경로 보장하는 독일의 평생학습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0-27 12:40
육아·건강 이유로 휴직 후 재교육 때 연방 고용청에서 비용 부담 정부 차원에서 보조금 지원하고 유급 학습 휴가도 사용

독일 헤센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중등 종합학교인 이게에스 노르트엔트의 교실 수업 장면. 인문계열과 직업계열이 한데 모여 수업을 듣는다. [사진=연합뉴스]

독일의 평생학습은 다양한 교육·학습 기회를 지원하고, 변화하는 시장수요에 비교적 유연하게 대응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바바라 헴크스 독일 연방 직업교육 훈련연구소 혁신 성인교육부서장은 지난 24일 ‘유연하고 질 높은 평생학습체제’를 주제로 열린 ‘한-OECD 국제교육콘퍼런스’에서 독일의 개인별 평생학습 경로를 소개했다. 학습을 통해 역량 향상을 원하는 사람, 중등교육 자격이 필요한 학업 중퇴자, 육아 혹은 건강상 이유로 휴직 후 재교육이 필요한 사람 등 각기 다른 교육 욕구를 가진 가상 사례를 들어봤다.

◇ 역량을 키우고 싶은 22세 A씨 : 직업 및 학업 교육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이수해 IT 전문가 학위를 취득했다. 글로벌 기업에서 경력을 쌓기 위해 고등교육 학위가 필요하지만, 신입 연봉으로 수업료를 감당할 수 없기에 추가적인 금전 지원도 필요하다. 이에 독일 정부는 A씨에게 직업교육법으로 공식적으로 규제 관리하는 IT 전문가 과정을 지역 상공회의소 교육센터에서 제공받도록 한다. 정보처리학 학사와 동일한 효력을 갖고, 주 정부 차원의 개별 기금을 지원한다. 유급 학습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 육아 휴직 후 복직 앞둔 B씨 : 디지털 시대 흐름에 따라 현대적으로 바뀐 과거 직장에서 새 업무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재교육이 필요하다. 지역사회 교육기관에서 상담 후 IT기술 숙련 회복 및 향상 자격증과 영어 자격증 수업을 듣기로 한 B씨에게 독일 정부는 상담 기회 및 교육바우처, 세미나 등 개인별 직업 분야 훈련을 연방 고용청을 통해 제공한다. 교육은 지역사회 성인교육센터에서 진행하며 수업료의 50%를 정부가 지원한다.

◇ 고용 전망이 불안정한 44세 C씨 : 20년 전 직업교육을 받았던 회사에서 전기 기사로 근무 중이다. 회사는 현재 신기술 발전에 따라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면  C씨는 회사에 남을 확률이 낮다. 노동조합과 상담한 C씨는 전기 정비 기술 향상을 위한 사내 자격증을 취득하기로 했다. 민간에서 지원하는 직무 교육을 노동조합 교육센터에서 받는다. 수업료는 회사가 지원하지만, 유럽 사회기금에서 추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 건강 이유로 전직 재교육 필요한 56세 D씨 : 간호사다. 척추 질환을 앓고 있어 육체적으로 덜 고단한 직장을 찾고 있다. 트레이너로 일한 경험으로 간호 대학 교사로 전직하고자 한다. 교육대학 학위가 없는 D씨는 독일 중앙 정보 콜센터와 상담했고, 상담사는 D씨를 지역 노인 간호 프로젝트에 연결해 줬다. D씨는 간호 대학 교사 특별채용을 위해 사립 교육대학 준비과정 및 현장연수과정에 등록했다. 연방 보건복지부가 제공하는 프로그램에서 비용을 지원한다.

◇ 중등 학력이 필요한 29세 E씨 : 10학년 때 중퇴했다. 기술이 있어 비교적 쉽게 여러 차례 직장을 옮길 수 있었지만, 안정적인 보수를 받는 직장에 들어가기 위해 전문직 학위 취득을 원한다. 연방 고용청 지사에서 상담을 받은 후 E씨는 산업 정비사의 세분된 자격을 단계적으로 취득하기로 했다. 기업에서 직장 내 훈련 및 민간 교육기관이 개발한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지역 상공회의소에서 시험을 치른다. 연방 교육부가 연방 고용청을 통해 훈련 프로그램에 드는 비용을 교육바우처로 충당해 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