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정경심 구속, 재판부 판단 존중"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24 09:52
"남은 재판 통해 실체 밝혀질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것에 대해 "우리 당은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렇게 밝히면서 "이제 본격적인 사법절차가 시작된 만큼 남은 재판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재판을 지켜보겠다"며 "동시에 검찰개혁이란 국민의 절대명령을 받들고 민생과 경제 활력으로 20대 국회가 마무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와 관련, "자유한국당에 기대했던 새로운 제안이 없었다. 어제를 기점으로 교섭단체 대표간 합의는 쉽지 않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민주당은 이제 가보지 않은 길로 나서겠다"고 했다.

이어 "형식과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패스트트랙을 함께 추진한 정당과 전면적인 대화를 추진하겠다"며 "마음을 열고 의견을 나누면서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 보겠다"고 했다. 다만 "교섭단체간 협상도 그 문을 완전히 닫아버리진 않겠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